전북대 총장선거 치를 수는 있나
전북대 총장선거 치를 수는 있나
  • 최정규 기자
  • 승인 2018.10.11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지자 6명 예비후보 등록 미뤄… 이남호 총장만 등록
14~15일 정식 후보자 등록, 입지자 등록 미지수
“총추위가 요구 조건 수락할 경우 소송 취하할 것”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의 정상 추진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 총장을 제외한 나머지 입지자들이 선거 방법에 부당성을 주장하며 법적 행동에 나서는 등 집단 ‘보이콧’ 상황을 배제할 수 없어서다.
전북대 총장 입지자 6명은 최근 전주지법에 “총장후보추천위원회(총추위)가 의결한 선거방법이 부당하다”며 취소소송과 함께 집행정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법원이 가처분신청을 인용하면 총장선거는 정상 일정대로 치러지기 힘들다.
입지자들은 비교원(직원·학생·조교) 투표반영비율의 차등적용과 모바일투표 적용대상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비교원 투표반영비율의 차등 적용은 선거규정 시행세칙 4조를 명백하게 위반한 결정이다”면서 “권한도 없이 비교원 선거인 대표와 합의를 한 뒤 의결한 차등적용은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모바일 투표에 대해서는 “선거가 실시되는 시간 동안 학교 안의 투표소에 갈 수 없는 사람은 철저하게 선거권을 박탈당하게 된다”며 “민주적인 총장 선출을 위해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모바일 투표를 교직원 모두에게도 반드시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법원에서 집행정지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더라도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현재 총장예비후보에 등록한 후보는 이남호 총장이 유일하다. 출마의사를 밝힌 김동원·김성주·송기춘·양오봉·이귀재·최백렬 교수 등 6명은 선거방식의 문제를 제기하며 등록을 미루고 있다.
오는 14일과 15일 이틀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정식 후보자 등록이 진행되지만 이들이 등록을 할지는 미지수다. 
한 입지자는 1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법원의 가처분신청이 기각될 경우 투쟁방식에 대해 입지자들과 논의 중”이라면서도 “‘오는 14일 정식 후보 등록을 한 뒤 투쟁을 이어가자’는 의견과 ‘우리의 의지를 관철시키기 위해서라도 등록을 하지 않은 상태로 투쟁을 해야한다’는 의견이 갈리고 있다”고 말했다.
학교 내부에서는 6명의 입지자들이 후보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지지세가 약한 후보가 등록해 이남호 총장과 겨룬다는 뒷말도 무성하다. 이 총장 단독 출마로 인해 당선이 되더라도 교육부가 이를 인정해 줄지도 미지수다.
입지자 6명은 “총추위가 우리의 요구 조건을 모두 수락할 경우 소송을 취하하고, 예정된 총장선거에 협조해 나갈 것”이라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최정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