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반발해 택시파업…시민들은 "범죄‧불륜 유발" vs "안전‧편리 보장"
'카카오 카풀' 반발해 택시파업…시민들은 "범죄‧불륜 유발" vs "안전‧편리 보장"
  • 이시현
  • 승인 2018.10.17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YTN
사진 = YTN

택시 업계가 '카카오 카풀'에 반발해 하루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시민들은 카풀 서비스의 안전성에 대해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6일 택시단체는 "카카오 카풀 서비스가 진행되면 승객이 감소하는 것은 자명하다"면서 내일(18일) 대규모 택시파업과 함께 규탄 집회를 열기로 했다.

카카오 카풀은 자가용 운전자가 일정 금액을 받고 목적지가 같은 탑승객을 태워주는 시스템으로 선진국 등 다른 나라에서는 이미 대중화된 공유경제 서비스다.

승차 공유의 대표격인 '우버' 등이 이미 수년 전부터 국내에서도 서비스 시도를 한 바 있지만 매번 택시업계의 반발과 규제의 벽에 부딪쳐 활성화되지 못했다.

일부 누리꾼들 조차도 카풀 서비스에 대해 다소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여성 네티즌은 "택시 파업에 공감하는 것은 아니지만 걱정은 된다. 내 차에 모르는 사람 태우기는 좀 무섭고, 내 남편이 카풀한다고 다른 여자 태우면 정말 싫을 듯. 신종범죄 생길 것 같다"라고 우려했다.

이렇듯 범죄나 불륜, 사고에 대한 보상 문제 등을 거론한 부정적인 여론이 있는 반면, 일부에서는 선진국형 카풀 서비스가 국내에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자꾸 범죄 얘기하는데 카풀 운전자 정보도 소비자가 파악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안전한 제도라고 강조했으며, 또 다른 이는 "우버 등 카풀 서비스를 허용해야 교통 문제나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