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보조교재 집필진 70% 좌편향" 김승환 질타
“역사보조교재 집필진 70% 좌편향" 김승환 질타
  • 최정규 기자
  • 승인 2018.10.21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 국정감사]
국정교과서는 반대, 좌편향 교과서배포는 `내로남불'
고교상피제에 대한 김 교육감 발언은 `부적절' 지적

지난 19일 전북도교육청 국정감사가 경남 창원 경남도교육청에서 진행됐다. 이날 국정감사에는 전북을 비롯해 경남, 광주, 울산, 부산, 전남, 제주, 세종 등 8개 기관이 참석했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예상대로 ‘좌편향’ 논란을 불러일으킨 역사보조교제 교과서와 SNS를 통해 밝힌 고교상피제에 대한 입장을 지적받았다.


△ 국정교과서 논쟁 때는 반대하고 ‘좌편향 교과서’는 강제로 배포하고 ‘내로남불’인가
박근혜 전 정부의 국정교과서 추진에 반발해 시작된 역사교과서 보조교재는 국정감사에서 핫 이슈였다. 
홍문종 의원(자유한국당)은 “역사라는 것은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기 마련”이라며 “하지만 교육감이 생각하는 역사와 평가가 다른사람과 생각하는 것과 다르다는 것을 본인도 알고 있지 않냐”고 질타했다.
이어 “교육감이 생각하는 좌편향적 교과서를 강제로 학생에게 배포하는 것은 잘못됐다”면서 “국정교과서 제작 당시 김 교육감은 말도 안된다고 말했다고 해놓고 이것은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멘스, 남이하면 불륜)인 것이냐. 보조교제는 균형성을 잃은 것을 보인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김 교육감은 “보조교재 편찬에 참여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균형성을 잃지 않도록 귀를 기울였다’고 했다”며 “의원들이 지적하는 것에 대해 우리(도교육청)는 그 정도의 문제가 있다고 보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된 보조교재는 ‘주제로 보는 역사(중학교)’ 및 ‘주제로 보는 한국사(고등학교)’ 등 2권이다. 
전희경 의원(자유한국당)에 따르면 고교 보조 교재는 '6·25 남침' 사실을 서술했지만, 중학교 교재에는 이 내용을 다루지 않았다. 6·25전쟁에 참전한 미국 등 자유 우방국의 희생과 전쟁을 극복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중·고교 교재에 모두 서술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국군의 '거창 양민 학살 사건', 미군에 의한 '노근리 양민 학살 사건'은 다뤘다. 중학교 교재는 '연평도 포격 사건'을 언급했으나, 고교 교재는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사건 등 북한의 군사 도발은 아예 서술하지 않았으며 북한 인권 문제는 중·고 교재 모두 다루지 않았다.
전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탈핵으로 그려보는 미래 란 보조교재 편향성을 지적했음에도 4억 4,000여 만원을 들여 교재를 만들어 학교에 다 뿌렸다”면서 “이런 것이 획일이고 강제”라고 지적했다.
집필진에 대한 편향성도 거론했다.
그는 “집필진을 보면 민교협, 전교조 등 전체 집필진 중 70%가 좌쪽으로 기울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역사를 어떻게 가르칠 것이냐는 문제에 대해서 김 교육감의 사고를 교육이란 이름으로 왜 넣어야 하냐. 이게 과연 우리 교육의 올바른 방향이냐”고 꼬집었다.
김 교육감은 “보조교재나 나오게 되면 모든 학교에서 연구의 대상이 되고 논의가 이뤄진다”며 “이런 논의가 이어지고 평가가 나오다보면 지적하는 부분이 바뀌고 나아질 것이라 생각된다”고 답했다.

△시험지 유출 대책인 ‘고교 상피제’ 김 교육감 발언 ‘위험’
숙명여고 사태 등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을 뒤흔든 시험지 유출문제도 도마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교육부가 발표한 ‘고교 상피제’에 반기를 든 김 교육감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전국에서 시험지 유출 건이 확인되고 있다”면서 “교육부가 고교 상피제 도입한다는 방침 세웠는데 김 교육감은 SNS에 상피제는 교사를 잠재적 범죄자로 몰아 교원의 자존감을 하락시킨다고 하는데 ‘고교상피제’는 학종에 대한 오해의 소지를 없애자는 취지”라고 지적했다.
김 교육감은 지난 8월 17일 자신의 SNS에 ‘불신 사회, 불신 공화국’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고교상피제’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해당 글에는 “교사가 같은 고등학교에 다니는 자녀에게 시험지를 사전 유출하거나 자녀의 학교생활기록부를 무단 정정하는 행위는 극히 일부의 일탈 행위”라며 “이러한 일탈에 대해서는 징계책임이나 형사책임을 엄중하게 물음으로써 재발 방지를 강도 높게 하면 된다”고 교육부 정책에 반박했다. 
김 의원은 “고교 상피제에 대한 김 교육감의 발언은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김 교육감에 ‘주의’하라고 질타했다.

△전교조 전임 휴직은 불법. ‘교육감이 불법에 대해 왜 이렇게 용감하냐’
전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은 "법상 노조가 아닌 전교조 전임휴직을 허가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며 "교육감들이 불법을 용인하고 방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전교조는 법 위에 설 수 없다”면서 “선거로 선출된 교육감이라고 해서 위법행위를 이렇게 할 수 없다. 반드시 응분의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태풍 솔릭으로 전국 다수 학교에 휴업명령이 내려졌을 때 김 교육감이 전교조의 반(反)정부 법외노조 철회 시위를 지원한 것도 도마에 올랐다.
그는 “김 교육감은 태풍 솔릭이 왔을 때 전교조 법외노조를 취소하라고 학생을 내평겨치고 상경했다”면서 “이것이 유권자의 의견을 반영한 처사냐.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호통쳤다.
그러면서 “(전교조 전임 허가에 대해) 취소하라”면서 “선생님들에게 아이들한테 법을 지키라고 가르치라고 어떻게 말할 수 있냐. 교육감은 불법에 대해 왜 이렇게 용감하냐”고 꾸짖었다. /최정규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