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쌍둥이 자매, 체육대회 때 엄마와 사진 찍었는데…"태연하게 등교했었다"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 체육대회 때 엄마와 사진 찍었는데…"태연하게 등교했었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11.0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N
사진 = MBN

 

'내신 농단' 사건의 중심에 있는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의 근황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늘고 있다.

'숙명여고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이신우 씨는 지난 5일 방송됐던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통해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의 근황을 전한 바 있다.

당시 이신우 씨는 "쌍둥이들이 너무나 태연하게 학교생활을 잘하고 또 체육대회 때 엄마와 인증샷도 찍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주변에서)더 충격을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타성이 생긴 측면도 있지만 여전히 새로운 의혹들이 밝혀지고 구속 영장이 청구되고 증거가 나올 때마다 굉장히 분노하고 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의 딸인 쌍둥이 자매가 지난주 초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한 사실을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숙명여고'에 '내신 농단' 사건의 수사 결과에 따라 쌍둥이 자매를 징계야해 할 경우도 생길 수 있으니 자퇴서 처리에 신중하라는 골자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쌍둥이 자매의 아빠이자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는 자신의 딸들에게 시험문제 정답을 유출한 혐의로 구속수감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5일 전까지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