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찬반논쟁 그만하자"
“재생에너지 찬반논쟁 그만하자"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8.11.08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11월 정례회 자유발언

전북도의원들이 8일 개회한 11월 정례회 자유발언대에 줄줄이 올랐다.
다양한 현안 문제를 놓고 도와 도교육청에게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이들의 주장을 들어봤다.

◆“농업인 사회안전망 구축해야”
김기영 의원(익산3)은 전북도를 향해 농업인 사회안전망 구축에 보다 신경 쓸 것을 촉구했다.
농작물 재해보험과 농업인 안전재해보험 등 농정분야 보험금 지원액이 다른 지방보다 적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또, 도내 시·군별론 그 보조금 비율이 제각각이란 점도 문제삼았다.
김 의원은 “도는 스스로 전북이 대한민국 농생명산업 수도라고 말하고 있지만 타 시·도와 비교하면 아쉬운 수준”이라며 “도내 농민, 농업, 농촌이 보다 행복해질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 구축에 관심가져 줄 것”을 촉구했다.

◆“새만금 재생에너지 논쟁 그만”
오평근 의원(전주2)은 여야를 향해 새만금 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둘러싼 논쟁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지역경제 발전 디딤돌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오 의원은 “신재생에너지는 전국 지자체가 앞다퉈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그런 주도권을 빼앗기기 전에 찬반 논쟁을 즉각 중단하고 전북경제 파급효과를 어떻게 극대화 할 것인지를 논할 것”을 촉구했다.

◆“지방어항도 살기좋게 만들자”
최훈열 의원(부안)은 지방어항도 국가어항만큼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전북도 차원에서 신경 쓸 것을 촉구했다.
최 의원은 “고령화에다 열악한 환경 등이 맞물려 지방어항이 나날이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며 “지방어항 활성화를 위해서, 특히 공동체 회복과 도농간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방어항에 보다 많이 투자해줄 것”을 촉구했다.
현재 도내 어항은 총 42곳, 이중 6곳은 정부가 관리하는 국가어항, 나머지 36곳은 지방어항과 어촌정주어항 등 지자체 관리 대상이다.

◆“수소차 산업을 성장동력으로”
김정수 의원(익산2)은 전북도를 향해 수소차산업 육성에 관심 가질 것을 촉구했다.
GM차 폐쇄사태로 위기에 몰린 자동차산업을 구하고 더 나아가 전북경제를 견인할 성장동력화 하자는 것이다.
김 의원은 “수소산업은 정부가 3대 국가전략 투자분야로 꼽고 있는데다 현대상용차 전주공장도 이에맞춰 수소버스 생산라인 증설을 예고하는 등 모처럼 전북 자동차산업을 되살릴 기회가 왔지만 전북도는 이렇다할 대책이 없어 안타깝다”며 “늦었지만 지금부터라도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유치원 사태를 공교육 정상화 계기로”
박희자 의원(민주당 비례)은 도교육청을 향해 “사립유치원 회계부정 사태를 공교육 정상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를위해 “그동안 지적된 유치원 문제는 해결하되 사적영역에 방치해 온 책임도 인정하고 이들을 지원할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북만의 미래교육 중장기 비전을 수립하고 공·사립 간 균형적이고 합리적으로 재원을 배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성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