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즈라 밀러‧수현 인터뷰 논란, 차별과 감동의 한끗 차이…"완전 무너졌다"
에즈라 밀러‧수현 인터뷰 논란, 차별과 감동의 한끗 차이…"완전 무너졌다"
  • 이시현
  • 승인 2018.11.08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수현 인스타그램
사진 = 수현 인스타그램

미국의 리포터 키얼스티 플라가 배우 수현에 대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일 키얼스티 플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의 배우 에즈라 밀러와 수현을 초대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초반 질문은 시종일관 에즈라 밀러에게 집중되는 듯했으며, 수현이 밀러의 배려로 질문을 넘겨받아 답한 것이 "중학교 때 미국에서 '해리포터' 원서를 구해 읽었다"는 것이었다.

이때 플라가 "그때 영어로 읽었냐", "영어를 할 수 있었냐"는 질문을 연이어 했으며, 이후 다음 질문을 수현에게 하겠다면서 "나보다 똑똑한 것 같다"는 묘한 뉘앙스를 발언해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플라는 8일 인스타그램에 "나는 노르웨이인이고 영어는 내 첫 언어가 아니라 수현이 '해리포터'를 영어로 읽었다는 사실에 감동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사람들이 나를 인종차별주의자라 부르고 나와 내 가족을 위협하는 이메일을 받았다"면서 "나는 완전히 무너졌다"고 덧붙였다.

또 수현을 향해 "널 화나게 했다면 용서해"라며 사과했다.

한편, 수현이 영어 실력과 관련된 질문을 받았을 때 에즈라 밀러가 수현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답변을 하는 등 신사적인 행동을 해 많은 이들로부터 호감을 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