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개입 논란에도 총장임용 영향 없을 듯
경찰 개입 논란에도 총장임용 영향 없을 듯
  • 최정규 기자
  • 승인 2018.11.21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김동원 교수와 이남호 현 총장 후보자 추천서 제출
김동원 후보자 임명에 영향 끼치는것 아니냐 우려 목소리도

최근 전북대학교 총장선거에 경찰이 개입했다는 주장이 김동원(59·공과대학) 총장임용후보자의 임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전북대에 따르면 대학 측은 지난 7일 제18대 총장임용후보자 1순위로 선출된 김동원 교수(59·공대)와 2순위 이남호 현 총장(59·농대)을 총장 후보자로 교육부에 추천한 상태다.

교육부는 대학의 추천에 따라 임용후보자의 적격 여부를 심사한 후 대통령에게 임용을 제청한다. 대통령은 특별한 문제가 없을 경우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1순위 후보자를 총장으로 최종 임명한다.
하지만 경찰의 선거 개입 의혹 주장이 나온 뒤 전북대 교수들이 청와대와 교육부에 진정서를 제출하면서 김 후보자의 임명에 영향을 끼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전북대 교수 34명은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거점 국립대 총장선거가 진행 중인 엄중한 시기에 특정 후보자에 대한 내사나 그 사실을 공개하는 행위는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면서 “경찰청 소속 김모 경감의 선거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한다”고 촉구했다.
김모 경감은 총장 선거운동이 한창인 지난달 17일 모 교수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남호 현 총장에 대한 비리와 관련해 통화를 했으면 한다’는 내용이다. 해당 경감은 자신의 명함을 첨부해 보내기도 했다. 또 다음날에는 다른 교수에게도 비슷한 내용은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김 경감은 당시 총장 후보자 3명을 포함해 다수의 교수들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경찰은 언론과의 통화에서 “정보수집 차원이었다. 총장 선거인 줄 몰랐다”고 주장했다.
교수들은 최근 2차 성명서를 통해 “총장선거가 한창이던 17일과 18일 당시 경찰청 관계자의 탐문 행위가 기간과 방법 면에서 적절했었는가에 대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경찰은 자체조사를 통해서라도 해당 경감의 행위에 대한 위법 여부를 조사하고 결과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진상 규명을 위해 청와대와 교육부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총장 선거에서 허위 사실을 퍼트린 내부 특정 세력을 경찰에 추가 고발하는 방안과 향후 수사 속도에 따라 상위 사법기관에 추가적인 고발도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하지만 이런 논란도 김 후보의 총장임용에 큰 영향은 끼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전북대로부터 총장임용후보자 추천서를 공문으로 받은 상황이고, 이번 논란은 대학 내 총장선거 과정에서 나온 일이라서 (김 후보자의 인사검증에 대해서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새 총장 임명은 현 총장의 임기가 내달 13일 끝나는 것을 감안할 때 조만간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최종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부터 5박8일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원자력발전소 수주를 위해 아르헨티나와 체코, 뉴질랜드 등을 방문하는 것을 감안하면 빠르면 이번주 내도 결론이 날 수 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지난달 29일 치러진 총장 선거에서 3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1순위 후보로 선출됐다. /최정규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