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금전문대학원 즉각 추진하라”
“연기금전문대학원 즉각 추진하라”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8.12.06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법 법사위 발목
김광수 의원 대표발의, 전북 야당 의원들 기자회견
연기금 대학 반대 논리 펴던 교육부와 기재부 비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연기금전문대학원 즉각 추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연기금전문대학원 즉각 추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북지역 야당 국회의원들이 문재인 정부의 전남북 차별을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최고위원, 조배숙 김광수 김종회 의원,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등은 6일 “전북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에는 반대만을 외쳤던 문재인 정부가 전남광주 한전공대 설립에는 범 정부 차원에서 발을 벗고 나섰다”며 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법사위에 계류돼 논의조차 안되고 있는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 법안 문제를 거론하며 “연기금 전문대학원 설립은 전북 제 3금융중심지 조성의 핵심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라며 “관련법은 지난 2월 우여곡절 끝에 상임위를 통과했지만 기재부와 교육부의 강력한 반대로 10개월째 법사위에서 잠을 자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와 이 법안을 대표발의한 김광수 의원은 “정부는 국민연금공단이 대학설립 주체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국비가 투입되는 만큼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견지해 왔다”고 전한 뒤 “한전공대 역시 비슷한 이유로 반대를 해오던 정부가 갑작스럽게 설립 계획을 발표한 이유가 뭐냐”고 따져물었다.
정부는 지난 5일 한전공대 설립위원회 착수회의를 갖고 내년 1월까지 부지선정을 완료하고 2022년 3월 부분 개교한다는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위원장으로 하고 국무총리실, 기재부, 교육부, 과기부, 행안부, 산자부, 환경부, 국토부 등 정부 주요부처 차관을 위원으로 하는 매머드급 설립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도내 야당 의원들은 “전북 현안 사업에는 반대의견서와 차단막을 쳐왔던 문재인 정부가 전남광주 현안 사업에는 묻지마 사업보증서까지 써주며 전북 패싱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1년에 40명 내외의 교육인원과 수십억 수준의 운영비가 소요되는 연기금 전문대학원은 강력히 반대하면서 편제정원만 1,000명, 설립비와 운영비가 7,000억원이 넘는 한전공대는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것은 전북도민들의 자존심을 짓밟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역설했다.
이들은 끝으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법의 조속한 통과와 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조성 추진, 군산 조선소 재가동 GM 대책 등 전북경제 지원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서울=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