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제대상 대상에 아데카코리아
전북경제대상 대상에 아데카코리아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8.12.26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상 경영인부문 김영구 지성주택건설 회장,
본상 기업부문에 CJ제일제당 남원공장

 

올해 전북 경제발전에 공로가 큰 전북경제대상 수상자가 확정됐다. 
26일 전주상공회의소는 제15회 전북경제대상 대상에 아데카코리아, 본상 경영인 부문에는 김영구 지성주택건설 회장, 본상 기업부문에 CJ제일제당 남원공장이 각각 선정됐다. 대상으로 선정된 아데카코리아(본부장 김영보)는 지난 1993년 완주산업단지 제1호 입주기업으로서 플라스틱 산화방지제 제품 생산공장을 설립한 후 지속적인 제품개발로 전북경제 발전을 견인해 왔다. 특히 지난 2007년에는 2공장 증설 등 대규모 신설투자를 통해 일자리 창출은 물론 수입에만 의존해오던 수지첨가제 및 전자재료 부문에 있어 막대한 수입대체 효과를 가져오게 했고 1억불 수출탑 수상 등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했다. 

본상 경영인 부문 수상자인 김영구 지성주택건설 회장(78)은 60여년 동안 건설업을 경영해 오면서 전북에서 최초로 임대주택을 시작하여 3천세대 이상 임대주택 보급으로 서민주거 안정에 기여해 왔으며, 평소 투철한 봉사 정신을 바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 전북회장을 비롯해 많은 단체에서 적극적이고 왕성한 공헌 활동을 펼쳐 지역사회에서 존경받는 상공인으로 추앙받고 있다. 
본상 기업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CJ제일제당 남원공장(공장장 박종면)은남원 인월에서 국내최고의 냉동면을 생산하는 기업으로서 식품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으며, 지속적인 설비투자를 통해 생산성 향상과 품질경쟁력을 확보했고, 일자리창출은 물론 사내도급일력 전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비정규직이 없는 사업장 실현으로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다양한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등 지역경제 성화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한 점이 인정됐다. 
전북경제대상은 기업인의 경영의욕 고취와 사기진작을 도모함으로써 기업하기 좋은 환경과 기업인이 존중받는 풍토조성을 위해 제정된 상으로 제15회 전북경제대상 시상식은 오는 2019년 1월 3일 11시 호텔르윈에서2019 신년인사회’와 함께 병행실시 될 예정이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