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비정규직 근로자 1,231명 정규직 전환
국민연금 비정규직 근로자 1,231명 정규직 전환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1.02 19: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센터 근무하는 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등 467명
기간제-용역 근로자 764명 정규직으로 전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고용안정-차별해소 등 앞장

국민연금공단이 비정규직 근로자 1,231명을 ‘직접고용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마무리했다. 연금공단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실현으로 고용안정과 차별해소, 처우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2일 국민연금공단은 올해 1월 1일 자로 국민연금 1335 콜센터에서 근무하는 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387명과 IT아웃소싱 용역근로자 58명, 두루누리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기간제 근로자 22명 등 총 467명의 비정규직근로자를 공단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 

이에 앞서 기간제 및 용역 근로자 76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던 공단은 이번 정규직 전환으로 비정규직근로자 1,231명 전원을 ‘직접고용’ 정규직으로 전환 완료했다. 
공단은 원활한 정규직 전환 추진을 위해 지난 2017년 11월 29일 노·사와 관련전문가, 당사자가 포함된 전환 협의회를 구성한 후 직종별로 계약이 만료되는 시기 등을 감안해 2019년 1월 1일까지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단계적인 전환을 진행했다.
특히, 업무관련 부서 및 전환대상자와의 열린 간담회, 전문가가 포함된 꾸준한 전환 협의회 개최 등 총 75차례에 걸친 협의를 통해 콜센터 상담원 등 17개 직종의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모두 마쳤다. 
공단은 비정규직근로자의 고용안정 뿐만 아니라 차별해소와 처우개선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했다.
용역업체 이윤 등 절감재원을 전환 근로자 처우개선에 활용해 직무중심의 지속가능하고 합리적인 표준임금체계를 설계했으며, 복리후생은 정규직과 차별 없이 적용했다.
게다가 전환 근로자의 조직 이해와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훈련을 실시해 대국민 서비스를 수행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노력했다.
김성주 이사장은 “상호 이해와 소통을 바탕으로 전환 대상 비정규직근로자 전원을 직접고용으로 정규직 전환한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전환 근로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닌데 2019-01-03 21:21:30
전원정규직전환 아니고 반정도는 그냥 계약만료랍시고 다 짤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