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비리 의혹, 무주군 수사 본격
측근비리 의혹, 무주군 수사 본격
  • 권동혁 기자
  • 승인 2019.01.03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정수 전 군수 측근 A씨와 브로커 B씨, 사무실-집 압수수색
관급공사 따낸 업체들, A씨 통해 계약 체결하고 금액 일부 건네
경찰, 부당이익 최소 수십억, 최대 수백억에 달할 것으로 분석

경찰이 민선 6기 무주군수의 측근으로 있으면서 각종 부당 이득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는 ‘비선실세’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민선 6기 무주군정 농단 비선실세 의혹은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것으로 경찰의 이번 수사가 어느 범위까지 확대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3일 오전 비선실세 의혹을 사고 있는 황정수 전 무주군수의 측근 A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또 브로커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B씨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들이 무주군 관급공사 계약과 관련해 특정 업체들이 선정될 수 있도록 군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업체로부터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군과 계약을 성사시킨 업체들은 뒤를 봐준 이들에게 공사금액의 20~25% 가량을 사례금으로 전달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관급공사 중에는 수백억원 상당의 공사도 있어 의혹이 사실일 경우, 황 전 군수 재임기간 이들이 취한 부당 이득은 최소 수십억원에서 최대 수백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조사 중이라 자세한 사항은 말해줄 수 없다”면서도 “일부 정황·증거는 이미 확보한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의혹은 무주군의회 이해연 의원이 지난해 7월 25일 5분 발언을 통해 제기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이 의원은 무주군 공무원 노동조합 홈페이지에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란 제목으로 올라온 글을 소개했다. 글은 “공무원 노동조합 위원장이 군청 각 부서를 돌아다니면서 실명(A씨)을 거론하며 무주군의 군정을 농단한 장본인이 있다. 인사개입 정황과 각종 공사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서류도 확보했다. 이 문제를 공론화 시킬지 아니면 덮어버릴지 고민이다”라는 내용이다.
이날 이 의원은 “익명으로 올린 작성자는 누군가가 적극 행동해 주길 바라는 심정으로 이 글을 올렸다고 생각한다”면서 무주군 공무원 노동조합 위원장이 가지고 있다는 서류를 공개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전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런 내용에 대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다. 또 관련 정황 증거들을 확보한 뒤 이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권동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