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 인구감소
[온누리] 인구감소
  • 최윤규(객원 논설위원}
  • 승인 2019.01.0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연 초부터 인구관련 나쁜 소식이 들려왔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 및 세대현황’에 따르면 전북 인구는 2018년 12월 기준 183만 6,832명으로 전년도 185만 4,607명보다 1만 7,775명이 감소됐다. 그동안 유지해오던 185만 명 선이 무너졌다. 약 1%가 감소됐다. 이러한 추세가 지속되면 100년 후면 전북 인구는 사라진다.
같은 기간 전국 인구를 살펴보면 전국은 2017년 5,177만 8,544명에서 2018년 5,182만 6,059명으로 4만 7,515명 증가됐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인천(6,100명), 세종(3만 4,026명), 경기(20만 3,258명), 충북(4,820명), 충남(9,512명), 제주(1만 108명)에서 인구가 증가됐다. 반면 서울(9만 1,803명), 부산(2만 9,200명), 대구(1만 3,462명), 광주(4,434명), 대전(1만 2,291명), 울산(9,509명), 강원(7,090명), 전남(1만 3,454명), 경북(1만 4,875명), 경남(6,416명)에서 인구가 감소됐다. 
재미있는 것은 제주와 대전을 제외하고 서울과 가까운 지역에서 인구가 증가되고 먼 지역에서 감소됐다. 충북과 충남의 인구 증가에서 이제 이 지역도 수도권이라는 주장을 실감하게 된다. 수도권으로 인구가 집중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인구를 논할 때 빠지지 않는 일본 총무장관을 지낸 마스다 히로야의 ‘지방소멸’에서 인구이동의 원인으로 지역 격차를 꼽았다. 일본에서 1960~70년대 고도성장기와 1980~93년 버블 경제기, 2000년 이후 세 차례에 걸쳐 도쿄권으로 대량 인구이동이 벌어졌다. 마스다는 1, 2기는 대도시의 성장에 따른 고용의 흡수력 증대로 인한 이동이지만 3기는 지역의 경제, 고용력 저하로 인구가 이동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방 경제와 고용의 붕괴로 지방소멸의 심각성을 경고했다.
특별고용 재난지역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대표되는 지역 경제의 붕괴가 심상치 않다. 일본처럼 지역 경제의 붕괴에 따른 고용 절벽으로 수도권 인구 집중화 단계에 접어들었는지 우려된다. 전북 인구유출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경기침체를 겪고 있는 전북지역의 경제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지역 차원의 노력으로 한계에 봉착했다. 지역의 몸부림만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따라서 국가차원의 산업구조 개편이 절실히 요구된다. 지역균형발전의 틀 안에서 수도권과 지역 모두 잘사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