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황금바람이 일다
기해년 황금바람이 일다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1.0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형문화재 방화선선자장 제자 `나린선 세 번째 띠 이야기'

 

'기해년 황금 바람이 일다'
무형문화재 방화선선자장 제자들이 14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국제회의장 1층 공예관에서 '나린선 세 번째 띠 이야기'를 갖는다.

전통 부채의 맥을 이어오며 국내외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전북 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 방화선의 제자들이 기해년을 맞아 세 번재 띠전을 전시하는 것.
기해년은 황금 돼지해로 재산과 부를 이루는 해로서 모든이들이 부자가 되는 좋은 의미가 있는 해이다. 따라서 이 전시는 '기해년 황금바람이 일다'를 주제로, 새해 첫 시작을 하는 의미로 모든이들에게 부자 되길 바라는 마음을 부채에 담았다.
선자장방화선 제자들은 나린선이란 부채동아리로 활동하고 있으며, ‘나린선`은 순우리말로 하늘에서 내린 부채란 뜻이다’ 띠전은 올해가 세 번째이며 회원모두 각자 자신의 개성과 전문성을 부채에 담아 창의적인 작품을 선보였다. 나린선 회원들은 선자장의 도움으로 여러 다양한 기법을 활용, 자신들만의 작품을 만들고, 끊임없이 새로움을 시도함으로서 창의적인 작품 활동하고 있다.
"해마다 띠전 주제로 전시를 하여 모아둔 부채를 마지막 열두번째 띠전을 통해 모두 선보이겠다는 포부로 나린선 회원들은 한해한해 마음을 모아 작업하고 있습니다"
선자장 방화선은 고 방충근(대한민국명장.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의 장녀로 아버지를 이어 유년시절부터 단선부채의 계보를 이어오고 있다. 매 전시때마다 감각적인 단선부채를 선보이며, 현재 자신의 창작활동과 더불어 ‘나린선’ 부채 동아리를 통해 제자 육성에 큰 힘을 쏟고 있다./이종근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