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 특성조사 추진
전주시,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 특성조사 추진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1.09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산정을 위해 다음달 8일까지 토지특성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대상 토지는 완산구 6만6,623필지와 덕진구 7만4,298필지 등 약 14만921필지로, 전주시 전체 토지(19만3071필지)의 73%에 해당한다.

시는 토지특성조사를 위해 지가조사반을 편성하고, 조사대상토지에 대해 토지이용상황 등 23개 항목의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산정된 개별공시지가는 오는 4월 12일까지 감정평가사의 검증을 거쳐 20일간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의 지가열람, 의견제출 등의 절차를 거치게 된다. 이후, 전주시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통해 5월 31일 전주시장이 결정·공시하게 된다.
개별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 등은 결정·공시일인 5월 31일부터 7월 2일까지 30일간 토지소재지 구청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7월 3일부터 같은 달 26일까지 이의신청 지가에 대한 검증 및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그 결과를 통지 받을 수 있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계획과장은 “개별공시지가는 토지관련 조세와 각종 부담금 등의 부과기준으로 재산권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정확한 토지특성조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