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김정은 방중, 2차 북미회담 임박했다는 것”
정동영 “김정은 방중, 2차 북미회담 임박했다는 것”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1.09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가능성 가장 높아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정은 위원장이 베이징에 간 것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으로 출발하기 전에 (북중정상회담 사실을) 통화로 알려줬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 대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와도 좋은 관계를 유지해 놓고 시진핑 주석과도 든든한 관계를 유지해 가는 굉장히 전략적이고 실용적인 사고를 하고 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이 가지고 있는 동북아 주인의식과 미국의 제재 매커니즘의 핵심을 꿰뚫어보고 미국과 중국 둘 다 이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간, 장소가 거의 윤곽을 드러냈다고 본다”면서 “북한이 가고자 하는 게 베트남 모델이고 태국이나 하와이는 정치적 함의가 없기 때문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하노이에서 열릴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정동영 대표는 청와대 2기 비서진 발표와 관련해 “국민들이 임종석, 한병도 체제하고 노영민, 강기정 체제가 정무라인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발견하기 어렵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모든 국민이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의 첫해가 되려면 인사를 넓게 써야 하는데 캠프 인사만 데려다 놓는 것은 앞뒤가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근 민주당 입당을 선언한 이용호, 손금주 의원에 대해선 “두 의원의 민주당 입당은 원칙의 정치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협치 종식이다, 협치 파탄이라는 게 평화당의 정서”라고 전했다. 서울=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