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서남상공회의소, 새만금 공항 예타 면제 촉구
전북서남상공회의소, 새만금 공항 예타 면제 촉구
  • 박기수 기자
  • 승인 2019.01.10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서남상공회의소는 지난 10일 정읍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회견에서 전북 서남권 지역 상공인들이 새만금 국제공항의 조기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서남권 지역 상공인들은 새만금 국제공항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촉구 성명서도 채택,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새만금이 ‘동북아 경제중심지’로서 세계를 상대로 물류와 교통의 허브이자 중심지로 부상하는 것을 꿈꾸어 왔으나 새만금사업은 개발과 중단을 반복하면서 오랜 시간이 소요됐고,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업계획이 변경되는 등 전북도민은 물론 서남권 지역민들은 새만금은 많은 실망과 허탈감을 안겨준 애증이 교차하는 사업으로 전락했다고 말했다.
상공인들은 새만금 개발에 있어 국제공항 건설은 다른 어떤 사업보다 우선 추진돼야 할 핵심기반 사업이라고 강조하고,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지 않는다면 새만금 국제공항의 개항 목표시점인 2023년 개항은 불가능하고, 2023 세계잼버리의 성공도 장담하기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지연은 항공오지로 전락한 전북도민들의 시간적·경제적 손실은 물론 자존심에 커다란 상처를 줄 것이며, 전북이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제3의 금융 중심지지정, 친환경 상용차 산업,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는 물론 경쟁력 있는 기업유치에도 어려움을 가져와 낙후 전북의 한을 풀어 보려는 전북도민들에게 실망을 줄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토로했다.
김적우 회장은 전북은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과 국가경쟁력 확보라는 큰 관점에서 새만금을 항공과 항만, 철도가 연계된 동북아 물류허브로 부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정읍=박기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