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신년 기자회견…여야 온도차
文 신년 기자회견…여야 온도차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1.10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외교안보 및 경제 발전 의지 역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반성없는 경제 기조 우려 커져
민주평화당, 문 대통령 질의응답 아쉽다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기해년 새해 최대의 과제로 고용문제 해결을 제시했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경제 혁신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때문이라고 하는데, 그 효과도 일부 있었겠지만, 근본적으로는 제조업 일자리가 계속 줄어드는 것이 문제다. 그래서 강조하는 게 혁신”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문제에 대해서는 북미정상회담 후를 전망했고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일 등을 소개하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역설했다.
이날 문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각 당의 평가는 뚜렷이 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다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년 다짐”이라며 높이 평가했다. 이해찬 대표는 “평화·혁신성장·포용국가를 중심으로 한 국정운영 방향에 공감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 또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민주당도 비상한 각오로 정부와 발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의 평가는 냉혹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국정운영 19개월 차임에도 국정책임자인 대통령은 역시나 ‘몽상’속에 빠져있고, 국민들은 ‘한숨’속에 빠져있음만 확인했다”고 혹평했다. 이어 “미래세대를 위한 국민연금개혁, 공공부문 개혁, 규제혁파에 대한 의지도 청사진도 없다. 오로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세금 퍼붓기 정책만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독선적 선언의 연속일 뿐이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 역시 “국민은 반성문을 원하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고 지적한 뒤 “정치개혁과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한 단계 도약시킬 연동형 비례대표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은 포용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해 진일보한 전략을 제시했다며 긍정 평가하면서도 “애매한 목표만 있을 뿐 양극화해소와 지역격차해소에 대한 분명한 의지와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포용성장은 일부 복지를 늘리는 것으로 무마하고 혁신성장은 기존의 수혜기업 수혜지역 중심으로 이루어진다면 양극화해소는 요원하게 될 것”이라며 “지역격차해소와 혁신성장을 결합한 포용적 혁신성장으로 경제정책이 진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서울=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