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에 최선"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에 최선"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1.14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커스] 전북농협 지역본부 첫 여성 단장에 정현주 씨

 

지난 1월 1일자 농협중앙회 전북본부 정기인사에서 지역본부 첫 여성 단장이 임명됐다.
전북농협은 이번 정기인사에서 농협중앙회 전북지역본부 상호금융마케팅지원단 정현주 단장을 임명했다. 

14일 전북농협에 따르면 이번 인사는 성과중심, 현장중심의 원칙에 따라 변화와 혁신을 이끌 적임자 선임에 중점을 두었고 유리천장을 깨고 능력중심의 인사로 조직 활력화에 기여할 인물을 발탁했다는 설명이다.
정현주 단장은 지난 6년간 농촌지원단 차장으로 근무하면서 여성복지 업무와 여성단체 업무를 담당하면서 다문화가정·농촌취약계층 등 농업인 복지 증진 및 여성 농업인 권익신장에 기여했으며, 각종 단체에 농업의 공익적 가치 전파와 사업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인정받아 승진해 단장으로 임명 받았다. 
정 단장은 “상호금융 마케팅지원단장의 막중한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감성 마케팅으로 농·축협과 고객을 감동시키고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에 기여할 각종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재도 본부장은 “앞선 금융권 인사에서도 여성 임원들이 대거 발탁 되었다.”며 “ 양성평등 실현과 능력중심의 인사를 위해 앞으로도 여성 단장 및 사무소장 임명은 더욱 확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