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장의 문화알림이는 바로 `나야 나'
내 고장의 문화알림이는 바로 `나야 나'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1.15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 14일부터 28일까지 도내 14개 시군을 대표하는 ‘JB문화통신원’을 모집한다.
재단은 도내 14개 시군의 문화·관광·예술에 관한 정보 제공, 지역의 숨은 문화 발굴과 재조명, 도민들의 문화·관광·예술 향유를 이끌어 내기 위해 현장을 발로 뛰어 줄 참신하고 역량 있는 2019 ‘JB문화통신원’을 모집한다. 

모집 기간은 14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며, 전주, 익산, 군산, 완주 지역은 각 2명, 그 밖의 시군은 각 1명으로 총 18명의 지역을 대표하는 ‘JB문화통신원’을 선발할 계획이다.
지원 자격은 14개 시·군 해당지역 거주자 우선이며 문화예술관련 분야의 활동가, 기획자, 작가, 자유기고자, 기관 및 단체 실무자, 일반인 등이다.
주요 활동으로는 월 1회 이상 도내 문화예술 현장 취재(사진 촬영 포함) 및 원고 작성, 간담회 참석 등 재단의 홍보 요원으로서의 역할이 주를 이루며, 선발된 ‘JB문화통신원’에게는 위촉장 수여, 소정의 원고료(활동비 포함) 지급, 명찰 제작, 우수 원고 시상, 국내 공모전 참여, 상·하반기 역량강화 워크숍 참여 등의 지원이 따른다.
‘JB문화통신원’은 문화·관광·예술에 대한 도민 중심의 생생한 소식 전달 체계를 마련하여, 온라인 소식지 ‘마중 뉴스레터’에 전라북도 문화예술 전반의 소식을 제공하고 아울러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 지역과 함께 하는 여러 사업을 홍보하는 체계적인 홍보 요원으로서의 역할로 재단 홍보팀의 중점 사업이기도 하다.
김정인 홍보팀장은 “지역에 대한 애착과 긍지를 지닌 분들 그리고 지역의 문화예술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 참여하여 2019년에는 더욱 다양한 지역 소식을 도민과 함께 공유하길 바란다”고 했다.
2018 ‘JB문화통신원’은 ‘보다’, ‘찾다’, ‘잇다’의 영역으로 취재 영역을 나누어 총 18명이 188건의 14개 시·군의 문화예술 소식을 아카이빙 하였으며, 간담회와 워크숍을 통해 ‘JB문화통신원’의 지속적인 역량강화에 힘쓰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jbct.or.kr)와 홍보팀으로 문의하면 된다./이종근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