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앞두고 현역 의원들 좌불안석
설 명절 앞두고 현역 의원들 좌불안석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1.2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침체속 싸늘해진 민심, 정치권 향한 불신 장벽 높아
21대 총선 사실상 1년 앞으로 현 정치 지형 현역 의원 교체 위기
정개특위 민주, 야 3당 지역구 의석 축소 논의까지 겹쳐

설 명절을 앞두고 현역 국회의원들이 불편한 심기를 호소하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경기 침체속 민심이 싸늘해지면서 정치권을 향한 불신의 장벽 또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 차원에서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기대하고 있지만 전북 몫을 찾겠다던 이들의 구호에 대한 만족도 역시 낮은 것으로 감지되는 상황이다.
자칫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교체 열풍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여의도 정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실제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는 각 당의 공천 일정 등을 감안할 때 1년 이내로 접어든 상태다. 현재 각 당의 여론 지지율과 정치 지형까지 고려하면 전북은 어느 지역보다 현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교체 위기 감도가 높은 곳이다.
지난 20대 총선에선 현역 국회의원 7명이 공천을 받지 못하거나 본선에서 낙선했다. 당시 안철수 전 대표 중심의 국민의당은 녹색 바람을 일으키며 도내 10개 선거구 가운데 7곳에서 승리, 전북에서 원내 제 1당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각종 여론 조사에서 평화당 지지율은 전북 등 호남에 국한하더라도 한 자릿수에 머물러 있고 각 지역에서 민주당 소속 입지자들은 꾸준히 현역 국회의원 못지 않은 존재감을 과시하며 활동 중이다. 그동안 유권자들의 민심 흐름과 정치적인 외부 요인을 고려, 4년전 선거 결과가 재현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와 함께 정치개혁특위가 논의 중인 선거제도 개혁안은 도내 지역구 의원들의 골머리를 앓게 하는 또 다른 이유가 되고 있다.
여야 정치권의 수싸움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비등하지만 민주당은 지역구 53석을 감축, 평화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명분으로 지역구 20여석 감축 필요성을 제시한 상태다.
우선 민주당 안이 수용될 경우 전북의 국회의석 수는 현행 10석에서 7~8석으로 감소된다. 우리나라 총 인구 5,182만6,059명을 기준으로 헌법재판소의 인구 편차 2대 1까지 고려하면 선거구 인구 상한선은 34만5,507명, 하한선은 17만2,754명으로 훌쩍 올라 군산과 전주시병을 제외한 도내 8개 선거구가 조정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전북의 공룡 선거구로 불리는 완주진안무주장수, 정읍고창, 남원임실순창도 안심할 수 없고 복합선거구인 익산은 1석으로 통폐합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정치권의 한 인사는 “지역구 의원들의 반발로 인해 이번 선거제도 개혁안은 통과될리 만무하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전제로 논의 과정에서 의석수 확대가 자연스럽게 얘기되지 않겠나”라면서도 “그럼에도 인구수가 매년 감소세인 농어촌 지역 국회의원과 입지자들은 정개특위 및 선거구 획정위 논의 과정을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