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치에 2월 국회도 `안갯속'
여야 대치에 2월 국회도 `안갯속'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2.07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임시국회 정상화 촉구 개혁입법 처리 강조
한국당, 여당 김경수 구하기만 올인 민심 안중에도 없어
평화당, 민주당 사법개혁 의지 초점 줄세우기에 맞춰 있어
바른미래당, 임시국회 정상화 조건부 조해주 해임안 제시

설 연휴를 마친 여야 각 정당은 현장에서 청취한 민심을 바탕으로 상대 정당을 비판하는데 열을 올렸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지난달 일방적으로 1월 임시회를 소집하고는 당리당략용 각종 특검과 가짜 단식투쟁만 하고, 정작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국회는 보이콧하는 모순적 행태를 보였다”며 조건없는 2월 임시국회 참여를 촉구했다.
7일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와 번영을 앞당길 2차 북미정상회담과 공정경제법의 통과, 유치원 3법, 체육계 성폭력 근절 대책 등 국회가 처리해야할 현안들이 산적해 있다”며 “한국당은 지금이라도 “국회가 싸우지 말고 민생을 챙기라”는 설 민심을 새겨듣고, 당리당략을 앞세워 국회를 마비시키는 정쟁을 즉각 중단하는 ‘조건 없는 2월 국회 정상화’로 국민께 화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연휴 내내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 하더니 심지어 ‘경제도 괜찮다’라는 이야기를 하는 여당이 재판 불복, 헌법 불복에 이어 민심에도 불복하고 있다”며 “반성은 1도 없는 정부여당”이라고 꼬집었다.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도 “설날 민심을 전하는 더불어민주당의 판세분석이 거의 여론 조작 수준”이라면서 “국정원 댓글조작도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조작도 범죄다. 국민들의 상식은 거기까지”라고 비판했다. 문 대변인은 “민심을 왜곡하는 아전인수 역시 여론조작이나 다름없다. 민심을 정확하게 읽는 것 역시 집권여당의 책무”라고 일갈했다. 이어 김경수 지사 사건과 관련한 민주당의 대응을 지적하면서 “사법개혁과 재판 불복을 나란히 세워서는 안 된다. 민주당의 목표가 사법부 길들이기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와 함께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이날 2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해임 촉구 결의안 채택 등을 국회 정상화를 위한 중재안으로 제시했지만 민주당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지난 1일 가진 원내대표 회동도 성과없이 마무리지었다. 한국당은 당시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폭로와 관련한 특검 수용 등을 요구했고, 민주당은 수용 불가 원칙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강영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