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저소득층 일자리 확대 추진…“4년간 100개 늘릴 것”
진안군, 저소득층 일자리 확대 추진…“4년간 100개 늘릴 것”
  • 양병채 기자
  • 승인 2019.02.11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이 기초수급자 등의 자활 자립 지원을 위해 저소득층에 대한 일자리 확대에 나선다. 
11일 군에 따르면 저소득층에 대한 일자리 확대를 위해 지난 1월 기초수급자 등을 대상으로 한 자활근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4년간 일자리 100개를 늘리기로 했다.

우선 소외계층이 참여하는 사업이라는 인상을 주는 자활근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자활근로의 명칭을 ‘내일희망일자리’로 변경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내일희망일자리 참여자에 대한 보수가 전년대비 최대 27% 인상되어 일자리 참여자의 소득보장과 자활지원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위해 취업지원 대상자를 근로능력에 따라 3개 유형*으로 구분하고 근로능력에 맞게 일자리 등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군은 근로능력 있는 청년층에 대해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올 상반기 저소득 청년 등을 대상으로 청년포차·퓨전카페 등 시범사업단을 설치·운영하고, 성과분석을 통해 내년 정식 사업단으로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를 통해 최소한 50개 이상의 청년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기존 6개 자활사업단에 참여하는 인원을 현재 70명에서 향후 4년간 50명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군은 이를 위해 내일희망일자리에 참여가 가능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2월부터 심층면접을 통해 적합한 사업단에 배치할 예정이다. /진안=양병채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