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민앞에 사죄하라”
“한국당, 국민앞에 사죄하라”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2.11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반인륜적 행위, 즉각 출당 조치 및 참회 요구
평화당 전북도당 “518 한국당 망언 책임 민주당에 있어”
도당 논평 통해 문재인 정부 성과 미미, 수구 보수 정당 기세 등등 지적
11일 오전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성엽 수석 최고위원과 장병완 원내대표, 김광수 사무총장 등 지도부가 5 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하면서 참회 및 출당을 촉구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제공
11일 오전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성엽 수석 최고위원과 장병완 원내대표, 김광수 사무총장 등 지도부가 5 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하면서 참회 및 출당을 촉구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5·18 발언을 문제 삼으며 출당 조치 및 참회를 촉구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11일 성명서를 통해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5.18 망언에 민주주의 원혼들과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데 한국당 측은 아직도 명확한 입장이나 사죄의 발언도 없이 입을 다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당은 “이미 대한민국의 헌법에 어긋난 범법 행위로 법의 심판을 받았음에도 5.18 광주 민주화 혁명의 학살을 주도한 전두환을 영웅으로 미화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이들의 비상식, 비이성적인 행태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주의를 지키려다 총탄과 군화 발에 짓밟혀 숨졌던 우리의 형제들을 폭동으로 몰고 부모와 형제를 잃은 가족들을 세금 축내는 괴물 집단으로 치부하고 있다. 숭고한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를 날조하고 국가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사기 전과범인 지만원의 허위 주장에 어깨춤을 같이 하고 있다”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전 세계가 분노하고 있는 상황에도 자기들의 거짓주장으로 역사의 심판을 회피하고 있는 아베 정권과 다를 바 없다”고 날을 세운 뒤 자유한국당의 즉각 출당조치 및 참회를 촉구했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지만원을 끌어내고 등장시켜 왜곡된 역사의식을 준동하는 것은 결국 광주와 호남 그리고 동서를 나누겠다는 것을 빼고 나면 어떤 이유도 허용되지 않는 반역사적인 궤변”이라며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이 가진 역사관을 극명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옹호하고 적폐의 반성도 없는 자유한국당은 국민들과 호남에 석고대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선거를 1년여 앞두고 이런 빨갱이 프레임은 계속될 것이다. 국민을 개. 돼지로 취급했던 이명박근혜를 역사의 뒤편에서 끄집어내고자 하는 자유한국당의 교활한 술수를 지켜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
평화당은 특히 이번 망언의 책임을 민주당에 돌려 눈길을 끌었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촛불정부를 자처한 이 정부와 여당이 집권 3년차가 다 될 때까지 뭐하나 제대로 해놓지 못하고 오히려 신적폐를 쌓았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책임져야할 일이다. 모든 것이 거대양당이 주는 독과점 정치의 산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