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어워즈 참석 아티스트들, 방탄소년단과 사진찍고 싶어해"…수상 소식은?
"그래미어워즈 참석 아티스트들, 방탄소년단과 사진찍고 싶어해"…수상 소식은?
  • 이시현
  • 승인 2019.02.11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net
사진 = Mnet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방탄소년단이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11일(한국 시각) 방탄소년단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 그래미 어워즈' 시상자로 참석했으며, 이날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이 자리에서 "짧지만 엄청난 영향력을 뽐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본식에 들어가기 전 레드카펫 행사에서 MC들은 "팬들 뿐만 아니라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한 아티스트들 대부분은 방탄소년단과 사진을 찍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방탄소년단이 도착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BTS"를 연호했으며, "새 앨범은 언제 나오나", "오늘 누굴 가장 만나고 싶은가", "제이홉 생일 축하한다" 등의 다양한 질문으로 팬심을 쏟아냈다.

방탄소년단의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수상 소식에도 관심이 집중됐지만 지난해 5월 발표한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앨범 패키지를 디자인한 허스키 폭스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 후보에만 오르는 데 그쳤다.

그래미 신인상에 대한 기대도 있었지만 방탄소년단은 '앨범 3개 또는 노래 30곡 이하를 발표한 가수'라는 선정 기준을 초과해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