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충북 오송 트램시험선 현장방문
전주시의회, 충북 오송 트램시험선 현장방문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2.1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의회 생태교통연구회(회장 김원주 의원)는 12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오송기지를 방문해 트램 관련 시설을 둘러봤다.
의원들은 이날 충복 오송에 준공돼 시험운행 중인 1㎞ 길이의 ‘무가선 트램’ 전용시험선을 둘러보고 관계자들로부터 무가선 트램시설의 장단점 등 현황을 들었다.

전주시는 최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시행한 무가선 저상트램실증노선 선정공모에 부산, 성남, 수원, 청주 등과 함께 참여했으나, 부산시가 최종공모에 선정됐다.
무가선 트램은 전기 공급선 없이 전기 배터리로 움직이는 열차로, 매연이 없고 소음이나 진동도 적다. 지면과 수평인 궤도를 달리기 때문에 버스, 자동차 등 다른 교통수단과 함께 도로를 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생태교통연구회 회장 김원주 의원은 “도시의 교통망 최적화를 위해 트램의 장단점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