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혼불 속 꽃심 전주를 거닐어요
소설 혼불 속 꽃심 전주를 거닐어요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2.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불기념사업회-최명희문학관 `혼불, 꽃심에 거닐다' 참가자 모집

소설 혼불 속 꽃심 전주를 거닐어요! 
혼불기념사업회와 최명희문학관이 다음달 7일까지 ‘혼불, 꽃심에 거닐다’ 참가자를 모집한다. 

10권 분량인 소설 ‘혼불’의 완독을 돕기 위해 매년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혼례·장례·설화·풍속·음식·방언·전통놀이 등 각 권의 특징을 살린 다양한 주제로 강연을 듣고, 참가자들이 책을 읽고 마음에 남은 문장을 함께 이야기하는 시간이다. 
고교 국어교사 출신으로 10년째 최명희문학관에서 이 프로그램을 진행한 이진숙 씨는 “‘혼불’은 우리의 전통문화, 예술, 역사, 지리, 의·식·주 등을 가장 생생하게 살려낸 작품”이라며 “작가가 심혈을 기울여 새긴 아름다운 우리말을 제대로 느끼기 위해서는 오랫동안 음미해야 하고, 혼자 읽는 것보다 여럿이 함께 읽고 감상을 나누는 것이 좋다”고 했다. 
열 번의 기본 강연 외에도 문학기행, 문학특강, ‘혼불’을 읽으며 감상을 정리하는 ‘생각수첩 만들기’ 체험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특히, 소설 ‘혼불’의 배경지인 남원 혼불마을을 거니는 문학기행과 ‘‘혼불’ 속 인물 이야기’를 주제로 황영순 문화해설사가 참여하는 문학특강은 보다 깊이 있는 ‘혼불’ 읽기를 도울 예정이다. 
‘혼불, 꽃심에 거닐다’는 다음달 8일부터 8월 23일까지 매월 둘째·넷째 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최명희문학관 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이 프로그램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무료로 진행된다. 전화(284-0570)로 문의하면 된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