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통영과 손잡다
국립무형유산원,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통영과 손잡다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2.1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이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통영과 손을 잡았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2019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한 통영시(시장 강석주)와 19일 오후 3시 통영 시청에서 통영의 무형유산 활성화를 위한 협력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은 2014년부터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협력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의 발굴과 보존을 유도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 무형유산의 자생력 도모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국립무형유산원과 통영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 보호와 활용, 계기 마련이라는 공통된 목표를 가지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사업으로는 통영시의 지정‧비지정 무형유산을 바탕으로 ▲ 목록화․기록화, ▲ 통영시 무형문화유산 도서발간, ▲ 지역축제와 연계한 ‘무형유산 공연’을 비롯,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다양한 협력 사업 등이다.
특히, 통영시는 이번 무형유산도시 선정을 계기로 남망산 공원 내에 있는 ‘구 통영시무형문화재전수회관’을 새 단장해 ‘무형문화유산 자료관’으로 탈바꿈한다. 
또, 통영시의 지역 축제와 연계해 무형유산의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으로, 올해 8월에 열리는 2019 통영한산대첩 축제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를 비롯, 통영의 여러 무형문화재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