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의원, 동학농민혁명일 국가기념일 제정 일등공신
유성엽 의원, 동학농민혁명일 국가기념일 제정 일등공신
  • 양용현
  • 승인 2019.02.19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학농민혁명 사상을 기리고 전승하는데 획기적 전기 마련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지낸 3선의 유성엽 의원이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의 법정 국가 기념일 제정을 이끌어냈다.
19일 유 의원에 따르면 이번에 제정된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은 1894년 5월 11일 황토현 전승일을 기념해 정해진 것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애국 애족정신 고양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문체부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을 선정하기 위해 선정 기준과 절차를 수립한 후, 공모절차와 기념일 선정위원회 심의 과정을 거쳐 황토현 전승일을 동학농민혁명 기념일로 최종 선정한 바 있다.
유성엽 의원은“동학농민혁명기념일이 법정기념일로 제정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국가기념일 제정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민족적 가치에 대해 재조명하고 고양·발전시키는 획기적 전기가 마련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이번 기념일 제정으로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시원인 동학농민혁명의 의의와 가치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더욱 자세히 알고, 자부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 운동이었던 것만큼 기념일 선정과정에서 지역 간 이견이 있었음을 충분히 감안해 향후 정부의 동학기념사업에 대한 적절한 지역적 배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유 의원은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유족의 등록기한을 연장하고 기념사업 종류에 기념공원을 포함시키는 내용으로 법을 개정하여, 참여자 유족의 보상을 확대하고 기념공원조성 사업비를 전액 국비로 확보하는 등 동학농민혁명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 힘써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해 말에는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과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 그는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에 ‘고부봉기에 참여한 사람’도 포함하도록 하고 동학농민혁명 참여자도 독립유공자 예우를 받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개정안을 제출하는 등 유족들의 명예회복에 힘써왔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