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내년 국가예산 목표 7조8,641억
전북도, 내년 국가예산 목표 7조8,641억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03.06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정지출 12% 확대해 산업체질 개편하고 일자리 창출
자율주행차, 농생명, 신재생에너지 등 국책사업화 총력
여야와 예산정책협의회, 정부 예산담당 면담 등 잰걸음
/일러스트 양용현

전북도가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목표액은 올해보다 약 12%(8,313억) 많은 총 7조8,641억여 원을 세웠다. 재정지출을 대폭 확대해 경제위기에 취약한 산업체질을 바꾸고 일자리도 창출하겠다는 게 핵심이다.

도는 6일 이런 내용의 2019년도 국가예산안을 확정짓고 그 확보활동에 나섰다. 첫 방문지는 국회를 택했다.
이원택 정무부지사와 주요 실·국장들은 이날 상경해 전북출신 국회의원 예산정책보좌관 20여 명과 간담회를 갖고 국가예산 확보에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반드시 확보해야 할 사업안 100가지를 선정해 집중 소개했다. 자율주행 상용차산업 기반조성, 농생명산업 육성,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등 다양한 국책사업이 망라됐다.
하지만 이 같은 사업비 확보는 녹록치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도 국가예산의 경우 사회간접자본과 농림수산식품 분야 등을 중심으로 축소 편성이 예고됐기 때문이다.
이 부지사는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는 그 어느 해보다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2년 연속 7조원 이상 확보할 수 있도록 시·군과 정치권이 긴밀히 공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앙부처에 있는 인적 네트워크도 활용해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송일 행정부지사도 지원사격에 나선다. 김 부지사는 오는 14일 중앙부처 국·과장급 면담을 통해 전북지역 사업에 관심과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송하진 도지사도 합류한다. 송 지사는 오는 27일 예정된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시작해 국가예산 확보활동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한편, 분야별 확보 목표액은 사회복지를 비롯해 환경과 안전분야가 전체 40%(3조1,137억원)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농생명산업 18%(1조4,186억원), 새만금 17%(1조3,013억원), 사회간접자본 14%(1조844억원), 미래 신산업 9%(6,699억원) 등의 순을 보였다./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