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동호인리그 본격 가동
전북 동호인리그 본격 가동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3.1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동호인클럽 가리는 왕중왕전 출전 자격 부여

우수 클럽팀을 가리는 전북 동호인리그가 본격 가동된다.
11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도내 14개 시·군 공공체육시설에서 동호인리그가 운영된다.

동호인리그는 게이트볼과 배드민턴, 배구, 야구, 풋살 등 15개 종목이 운영되며, 도내 14개 시·군 1,910개 클럽(약5만1,000명)이 참여해 경기를 치르게 된다.
각 시·군의 종목별 우승팀은 도내 최고의 동호인클럽을 가리는 왕중왕전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왕중왕전은 오는 11월 2~3일 전주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은 “시군 동호인들이 다양한 종목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며 “생활체육 참여 기회를 확대해 도민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