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음악의 흥과 멋을 느낄 수 있는 `토요국악플러스'
전통 음악의 흥과 멋을 느낄 수 있는 `토요국악플러스'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3.1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민속국악원은 16일부터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에게 전통예술 공연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토요국악플러스' 공연을 갖는다.
'토요국악플러스' 공연은 3월~11월까지 둘째 주 토요일에 선보이는 공연으로 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국립민속국악원 단원들이 출연, 민속음악, 창작 음악, 무용, 판소리, 단막창극 등 매월 다른 주제의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16일 오후 3시 첫 선을 보이는 '토요국악플러스'공연은 희망찬 봄의 기운을 전해주는 ‘삼도풍물가락’ 연주에 이어, 꽃잎이 떨리는 모습과 물결치는 파도를 형상화한 ‘부채춤’을 선보인다. 
판소리 ‘심청가 중 타루비 대목’은 심봉사가 딸을 그리워하며 탄식하는 애틋한 마음을 소리로 감상해 볼 수 있다. 이어 공연되는 기악합주 ‘금강산타령·동백타령’은 흥겨운 남도민요를 기악합주곡으로 재구성, 선보인다.
‘한량무’는 남성적인 멋과 힘이 어우러진 춤사위를 역동적으로 표현한다. 단막창극 ‘심청가 중 황성 올라가는 대목’은 구성진 입담과 탄탄한 연기력을 겸비한 창극단 단원들이 출연, 해학과 풍자를 느낄 수 있는 무대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