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체육회장, 전북 찾아 당면 현안 논의
이기흥 체육회장, 전북 찾아 당면 현안 논의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9.03.12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당면 현안 논의를 위해 전북을 찾았다.
12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이날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대한체육회와의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는 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지난 1월 공포된 것과 관련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번 법안은 공포 1년이 지난 내년 1월부터 시행된다.
이 자리에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전북체육회 김동진 부회장, 최형원 사무처장을 비롯해 도내 시·군 체육회 부회장과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현재 대한체육회는 법 시행에 따른 시·도 및 구·시·군체육회장 선출과정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실무 TF팀을 운영 중이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회장 선출과정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문제점 등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 전북에 왔다”며 “문제점과 대응방안, 전북체육의 현 상황 등을 알려달라”고 말했다. 
최형원 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전북을 비롯해 각 시도체육회에서 나오는 목소리를 잘 반영해주길 바란다”며 “한국체육이 발전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이달 말까지 전국 시도체육회 순회 간담회를 진행, 의견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공현철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