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나운동 군산가압장 공원화 확정
한국수자원공사 나운동 군산가압장 공원화 확정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3.1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영 의원 친환경 도심 생태공원화 지역민 기대 부응

10년 째 방치돼 민원이 적지 않던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공)의 군산가압장이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탈바꿈된다.
국회 김관영 의원은 12일 지난 주 수공으로부터 이러한 확정 계획안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수공은 약 2~3억원 가량을 투입해 시설물 안전 확보 및 환경정비를 할 예정이며, 향후 해당 시설을 시민에 개방해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수공의 결정 막후에 김 의원의 역할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군산가압시설의 공원화는 수년째 논의가 있었으나 수 억 원이 투입되는 공원조성 사업비와 매년 4천 만원에 달하는 사용료 문제로 수공과 군산시가 평행선을 그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김 의원은 수자원 공사 사장과 최근 논의를 해 ‘선 환경 정비, 후 사용료 논의’라는 결단을 이끌어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아파트 촌 한 복판에 위치한 군산가압장은 1985년 운영을 시작한 수압 상승 시설로 대지 약 4천 평에 달하는 시설이다. 지난 2007년 가동을 중단 한 후 10년 이상 사실 상 방치된 가운데 미관은 물론 안전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김 의원은 “공익적 목적으로 국유지를 사용하는 경우 사용료를 면제할 수 있도록 수도법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관영 의원은 ‘민원의 날’을 개최해 접수된 민원 별로 담당 보좌진 지정하는 등 철저한 관리를 통해 적지 않은 성과를 올리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민원인의 날은 매월 둘째·넷째 토요일에는 나운동 국회의원 사무소에서, 첫째·셋째 주에는 찾아가는 민원인의 날로 군산 곳곳 현장에서 개최하고 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