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오빠' 권혁준, "내 죄를 판단 말라" 발끈…이종현‧최종훈은 2일째 침묵
'유리 오빠' 권혁준, "내 죄를 판단 말라" 발끈…이종현‧최종훈은 2일째 침묵
  • 이시현 기자
  • 승인 2019.03.12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N
사진 = tvN

일명 '승리 단톡방'에서 가수 정준영과 불법 촬영 동영상을 공유했다고 알려진 '유리 오빠' 권혁준 씨와 가수 이종현‧최종훈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12일 한 매체 보도에 따라 소녀시대 유리의 오빠 권혁준 씨가 절친인 정준영과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일부 누리꾼들이 원색적인 비난에 나섰다.

이에 권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익명의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고 내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할 내용이 아니라 본다"며 강경 대응했다.

반면 함께 거론된 정준영의 또 다른 절친 '씨앤블루' 이종현과 'FT아일랜드' 최종훈은 2일째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날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최종훈과 이종현의 이름이 거론된 어제 이후 2일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현재 군복무 중인 이종현은 물론, 올해 입대를 앞두고 팬들과 더 많은 교류를 예고했던 최종훈까지 '승리 단톡방의 연예인'으로 거론되자 마자 팬들과의 소통마저 단절한채 어떠한 대답도 내놓지 않아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