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장 선거, 불법행위 끝까지 엄벌을
조합장 선거, 불법행위 끝까지 엄벌을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9.03.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일 직전 기준, 고소고발과 내사·수사건수는 38건, 54명 중 금품과 향응제공 무려 41명”

농축수협 조합장을 뽑는 제 2회 동시 조합장 선거가 마무리됐다. 도내에서는 19명의 무투표 당선자를 포함해 109명의 조합장이 새롭게 선출됐다. 일반인의 무관심과 선거운동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81.2%의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높은 투표율은 ‘변화와 혁신’으로 건강한 협동조합의 본보기를 만들어 주기를 희망하는 조합원들의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공직선거법에 비해 제한된 선거운동과정을 거쳐 당선의 영예를 안은 당선자 모두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 또한 조합원들의 여망을 받들어 건강하고, 튼실한 조합경영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조합장 선거는 공직선거법과 달리 선거운동이 극히 제한된 선거다. 후보자 외에는 선거운동을 할수 없도록 돼있어 후보자들이 애를 먹고 있다. 이는 특히 신인들에게는 불평등한 조항이 분명하다. 이번 선거결과가 보여주듯 현직 조합장이 대거 당선된 것도 이와 무관해보이지 않는다.
입지자 누구나 조합원들에게 자신의 소신과 공약을 알리고 정당한 심판을 받도록 하는 선거제도의 개선이 시급한 이유다.
이런 제한된 선거규정은 불법선거의 유혹도 불러온다. 적게는 수백 명에 불과한 한정된 투표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선거에서 소신과 공약을 제대로 알릴 기회가 없는 후보자들에게는 금품이나 향응을 주고라도 당선되고 싶은 유혹이 클게 분명하다.
실제 조합장 선거 불법사례를 보면 금품이나 향응제공이 절대다수다. 선거일 직전 기준으로 도내에서 고소고발과 내사, 수사건수는 38건, 54명인데 금품과 향응제공이 무려 41명이다.
투표인이 적고 대다수가 얼굴을 맞대고 사는 조합원이라는 특성도 있지만 발과 입이 묶인 선거법이 큰 원인이다. 그렇다고 이번 선거에서 저지른 후보자들의 불법을 눈감아서는 안 된다. 공직선거보다 더 혼탁하고 돈이 오간 선거라는 시중의 말을 흘려들어서도 안 된다. 이미 고소고발과 수사선상에 오른 후보자외에도 선거과정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