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생진원, 농수산식품 중화권 시장 선점 확대 나서
전북도-생진원, 농수산식품 중화권 시장 선점 확대 나서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3.14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와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이하 생진원)은 올해 도 농․수산식품의 중화권 시장 선점 확대를 위해 본격적인 지원사격에 나선다. “대 중국 농․수산식품 수출활성화 사업”을 통해서다.
이번 지원사업의 주요 내용은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품․포장 디자인 개발 지원과 안전한 유통망 구축을 위한 현지 판촉행사 지원, 그리고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한 시장개척단 파견 지원 및 해외 유망박람회 참가 지원, 이렇게 네 분야로 나누어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는 중국 본토를 중심으로 지원하던 기존 사업 영역을 중화권 5개 지역(중국 본토, 대만,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으로 확대 운영해 동북아시아 시장은 물론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포석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는 중국 본토 내수시장이 둔화됨에 따라 중국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시들고 있으며, 수출기준이 엄격하고 절차가 까다로워 수출 제반사항 구비를 위한 비용 및 시간 투자에 대한 도내 업체들의 부담도 있다. 이를 줄이기 위해 수출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의 중화권 시장을 선점하고 이를 발판삼아 중국 본토 진입을 꾀하기 위한 것이다. 
생진원 관계자는 “중국 내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지난 해 동일 사업으로 총 36개사에 대한 수출역량 강화 및 해외 홍보․마케팅 지원이 이루어졌고, 이를 통해 13억5000만원을 수출하는 등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었으며, 올 해는 중화권으로 지역을 확대 운영하는 만큼 사업성과가 좀 더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다. 
현재, 생진원에서는 제품․포장 디자인 개발 지원과 현지 판촉행사 지원의 업체 모집을 시작한 상태이며, 이달 말까지 관련 사업의 분야별 업체 모집을 모두 완료하고 내달 말까지 업체 선정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업체 모집공고는 생진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한 문의사항은 생진원 윤현순 과장(210-6593)에게 문의하면 된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