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새만금 수산식품 수출가공 클러스터 조성
군산시, 새만금 수산식품 수출가공 클러스터 조성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3.20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지난 20일 ‘새만금 수산식품 수출가공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유관기관・업체 간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곽병선 군산대학교총장, 최재용 전북농림수산식품국장, 유관기관 및 수산가공기업인・어업인 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조성사업은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도・군산시, 유관기관 및 기업이 함께 수출가공 클러스터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2021년~2025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2,530억원을 투입해 깨끗하고 안전한 고부가가치 수산식품의 브랜드화 및 상품화에 집중한다.

총사업비 2,530억이 투입되는 사업에는 수산식품 클러스터 조성에 약 950억원, 수산물 산지가공시설 건립에 약 1,580억원의 예산이 집행된다.

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새만금지구는 서해중부 황금어장의 중심부에 위치해 중국 등 동북아시아를 포함한 풍부한 배후시장과 광역적 인프라가 구축되어 글로벌 격쟁력을 갖추고 있다.

새롭게 조성되는 수출가공 클러스터에는 수산식품 산학연구센터, 수출기업센터 등 각종 기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약50여개의 민간 수산식품 기업이 입주해 마른김, 조미김, 김스넥 등 고부가가치 수산식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특히 수산식품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새만금의 조기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또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약1,000여명 직・간접 고용창출과 2차 수산가공품 생산 등을 통해 약3,000억원의 부가가치가 창출돼 지역자원을 활용한 부가가치 창출의 경제 선순환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예산을 조기에 확보해 새만금 수산식품 수출가공 클러스터를 조성함으로써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군산=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