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계약 해지' 최종훈, 음주운전 단속에 도주…'무직'이라며 뇌물 주려
'FNC 계약 해지' 최종훈, 음주운전 단속에 도주…'무직'이라며 뇌물 주려
  • 이시현 기자
  • 승인 2019.03.21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사진 = SBS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한 승리 단톡방 멤버로 알려진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해지된 가운데 과거 음주운전 과정에서 도주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스타뉴스는 승리 단톡방 및 음주운전 은폐와 관련해 거듭 거짓말을 해온 가수 최종훈에 대해 FNC엔터테인먼트가 "신뢰를 이어갈 수 없다"며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같은날 SBS는 지난 2016년 2월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에 걸릴까 우려해 차를 버리고 도주 시도를 했다는 단독보도를 내보냈다.

이 보도에 따르면 3년 전 서울 용산구의 한 거리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최종훈이 경찰차를 보고 후진을 하자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차량을 멈춰세웠고 최씨가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다.

하지만 곧 경찰에 체포되자 최씨는 자신의 신분이 무직이라며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최종훈은 면허정지와 벌금 250만원 처분을 받았지만 뇌물공여 혐의는 적용되지 않았으며, 공인이 아닌 '무직'으로 받아들여진 탓인지 상부에는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