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호 청문회…부동산 투기 공방
최정호 청문회…부동산 투기 공방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3.2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분당 아파트 꼼수 증여 속 세종시 분양권 소유 등 투기 주장
여당 현재 아파트 소유 매매 안해 투기 아니라고 방어
최 후보자 "비판 수용, 시일 내 세종시 아파트 거주 계획" 밝혀

25일 열린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선 부동산 투기 의혹이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고 여야 국회의원들의 입장은 명확히 갈렸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소속 의원들은 최 후보자가 수 십억원의 부동산 시세차익을 노리고 투기를 했고, 꼼수 증여를 했다고 공세를 퍼부은 반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및 도내 의원들은 실거주 목적으로 부동산을 구입했다면 문제되지 않는다며 엄호에 나섰다.

우선 박덕흠 한국당 의원은 2003년 최 후보자가 장관 비서관으로 재직할 당시 잠실의 한 아파트를 구입한 것과 2016년 국토부 2차관으로 근무할 당시 공무원 특별주택공급을 통해 세종시의 아파트에 청약, 당첨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국토부 정책과는 정반대의 길을 걸어왔다”고 몰아 세웠다.
같은당 이현재 의원은 최 후보자가 딸과 사위에게 절반씩 분당의 아파트를 증여한 데 대해 “부동산을 증여하면서 1억원을 절세했다”고 주장했다.
이은권 한국당 의원은 최 호부자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했고 최 후보는 “일부 미흡한 점에 대해 인정한다”고 답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최 후보자가 다주택자에 해당되지만 부동산 매매를 통해 차익을 거두지 않았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투기는 아니라고 맞섰다.
황희 의원은 “다주택자가 범죄자는 아니다. 16년, 20년을 보유했다”고 평가했고 강훈식 의원도 “부동산 가치가 상승했지만 부동산 판매로 돈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강조하는 등 최 후보자를 대변했다.
최 후보자는 또한 세종시의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과 관련해선 “올해 완공되면 곧바로 이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내 지역구 의원들은 전북 현안 해결 협조와 서민주거대책 마련 등을 주문하는 등 정책 질의에 주력했다. 안호영 의원은 “오래전부터 매각을 검토했지만 매수자가 안 나타나 처분하지 못한 만큼 부동산 투기 의지는 전혀 읽혀지지 않는다. 국토부 장관으로 취임하게 된다면 다주택자 비판을 자양분 삼아서 집값 안정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용호 의원은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추진 지원방안 등을 질의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남원시, 전라북도와 함께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