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최정호에 "KAL 858기 재조사 착수" 촉구
정동영, 최정호에 "KAL 858기 재조사 착수" 촉구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3.25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진행된 최정호 국토부 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토교통위 소속인 정동영 의원은 지난 1987년 발생한 KAL 858기 115명 희생자의 유해와 동체 잔해 인양 위한 정부차원의 수색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스텔라데이지호에 대해서는 국가예산 48억원을 들여 수색 탐사선을 투입하여 3,400미터가 넘는 심해에서 블랙박스를 찾아냈지만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32년 동안 동체 잔해가 발견됐음에도 불구하고 KAL 858기 관련해서는 정부차원의 제대로 된 수색을 한번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행위는 ICAO 규정 위반이며, 만약 장관이 되면 미얀마 정부에 즉각적인 협의를 요청하고 전면적인 재조사에 들어가야 한다. 스텔라데이지호에 투입된 수색탐사선을 즉각 투입해서 수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최정호 국토부 장관후보자는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어야 한다는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저희 국토부 역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정동영 의원이 재차 KAL 858기 희생자 유해와 동체 잔해에 대한 수색에 대한 장관후보자의 입장을 다시 묻자 최정호 장관후보자는 “그렇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