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천만그루 정원도시 추진동력 가동
전주 천만그루 정원도시 추진동력 가동
  • 권동혁 기자
  • 승인 2019.03.2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천만그루 정원도시 추진동력을 가동한다.
시는 26일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 프로젝트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시민의 힘과 지혜를 모으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승수 시장과 박병술 시의회 의장, 조경 전문가, 환경단체 관계자 등 각계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추진위는 발대식에서 전주가 추구하는 정원도시를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조화로운 도시 △생명의 다양성을 품어 안는 생태적인 도시 △꽃과 나무와 숲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도시 △나무가 바람이 되고 그늘이 되어 우리의 삶을 어루만져주는 따뜻한 도시라는 네 가지 방향으로 설정했다. 또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의 지향점을 밝히는 ‘정원도시 선언’을 낭독하기도 했다.
시는 이날 동서학동 산성천 일대에서 제74회 식목일을 앞두고 주민과 유치원 어린이들, 천만그루 정원도시 추진위원회, 애국화조성봉사단원 등 공무원과 시민 등 300여 명이 함께 ‘제74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를 갖기도 했다.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평소 산책코스로 즐겨 찾는 산성천 일대 쌈지공원에 무궁화 60주와 남천 40주, 화살나무 100주, 산철쭉 600주 등 수목 12종 1,165그루와 초화류 4종 2,160본을 심었다.
추진위는 발대식에 앞서 창립총회를 열고 지난 2006년 ‘300만 그루 나무심기 운동’의 일환으로 창립해 활동해온 시민단체인 ‘천년전주 푸른도시추진위원회’의 정관을 전면 재개편하고 위원을 선출해 새로운 민·관 거버넌스로 새출범했다. 
총회에서는 고문으로 이명우 전북대 조경학과 교수와 허종현 (전)푸른전주운동본부 대표가 추대됐으며, 추진위를 이끌 상임대표에는 정명운 대표가 선출됐다.
추진위는 전문가, 시민단체, 시의원, 언론, 문화·복지·도시재생, 기업 및 자생단체 등 81명의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운영을 총괄하기 위한 운영위원회와 정책위원회, 시민소통위원회, 자생단체위원회 등 3개 분과로 나뉘어 활동하게 된다.
정책위원회는 천만그루 정원도시 사업관련 행정에서 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한 정책제안 및 자문, 연구·조사 등을 수행하며, 시민소통위원회와 자생단체위원회는 시민참여사업 발굴,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 및 교육, 시민헌수운동 전개 등 역할을 맡아 수행할 예정이다.
정명운 천만그루 정원도시 추진위원회 상임대표는 “전주시의 역점사업인 천만그루 정원도시가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시민의 힘과 지혜를 모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추진위 위원들과 함께 힘을 한데 모아 전주시가 지향하는 정원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승수 시장은 “미래의 꿈인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도시를 물려줄 것인가에 대한 물음에서 시작된 천만그루 정원도시는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고, 지속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필수 조건”이라며 “시민의 힘과 지혜를 모아 조그마한 공간이라도 있다면 나무를 최우선적으로 심어 맑은 공기 속에서 맘껏 숨 쉴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권동혁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