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미술관, `찾아가는 미술관’전시
근대미술관, `찾아가는 미술관’전시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4.0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분관인 근대미술관에서 ‘감성의 흔적’이라는 주제로 전북도립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 20여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6월 30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과 군산근대미술관이 협업해‘찾아가는 미술관’사업의 일환으로 창의적인 작품 활동을 하는 동시대 미술 작가 8명의 작품 20여점을 감상할 수 있다. 

이건용 작가의 '신체 드로잉(샤면-52)'은 신체와 회화가 만나 즉흥적으로 그려진 작품으로 관람객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다. 
퍼포먼스 회화의 영역을 개척하고 사회, 환경, 여성 등 사회전반에 대한 깊은 통찰력으로 한국 행위미술의 역사를 새로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건용 작가는 군산대 미술학과에 교수를 역임하는 등 군산 미술발전에도 기여해 왔다. 크레용과 목탄을 소재로 한 작품을 선보인 손아유 작가는 회화, 설치, 행위미술 등 폭넓은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신체의 무의미한 반복행위로 사물 고유의 성질을 나타낸 작품으로 작가 존재의 의미 평가를 받고 있다. /군산=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