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경력 단절 예술인, 전시의 발판 마련하다
신진-경력 단절 예술인, 전시의 발판 마련하다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4.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문화관광재단 ‘최초 전시지원 프로젝트’예술가 첫 전시 지원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최초 전시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가들의 첫 전시를 지원한다.
‘최초 전시지원 프로젝트’는 지역의 시각 분야 경력단절·신진예술가의 예술계 진입을 위한 지원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전시에 소요되는 예술가의 비용부담 절감으로 첫 전시의 진입을 용이하게 함으로써, 예술가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아울러 지속적 활동의 동기를 마련코자 계획됐다.

2018년 사업 결과 작가 이회용 등 모두11명의 예술가가 선정돼 개인전을 개최했고, 개인전 운영 경력을 활용,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했으며, 예술인복지사업의 수혜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접수는 이달부터 연중 상시로 진행되며, 공모를 거쳐 월 별 2회, 연간 15회 이상 전북예술인복지증진센터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작가에게는 개인전시 10일 간 개최, 전시 공간 제공, 리플릿 제작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문화사업팀 임진아 팀장은 “지난해 사업 결과, 경제적 소득이 적은 젊은 예술가들이 대관료 부담 없이 개인전의 기회가 생긴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인 호응을 얻은 바 있다”며,“도내 경력단절 예술인, 신진예술가들의 창작활동 동기가 되고 아울러 도내 출신의 젊은 예술인들이 고향에서 활동을 시작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종근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