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국토청, 연말까지 레미콘·아스콘 공장 점검
익산국토청, 연말까지 레미콘·아스콘 공장 점검
  • 임규창 기자
  • 승인 2019.04.15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국토청이 건설현장의 불량자재 사용을 뿌리 뽑기 위해 지역 레미콘·아스콘 생산 공장에 대해 연중 점검에 나선다.
15일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16일부터 26일까지 건설현장의 주요자재인 레미콘과 아스콘을 생산하는 공장을 대상으로 품질관리 상태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익산국토청이 시공 중인 공사현장에 자재를 생산 공급하고 있는 업체 중 일정규모(레미콘 3,000㎥, 아스콘 5,000ton) 이상 공장 11곳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기준에 적합한 재료를 사용하고 있는지와 재료 혼합 비율 준수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며, 자재관리와 품질관리, 설비관리 실태 등도 점검 대상이다. 점검의 객관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표준협회 등 외부 기관 관계자도 참여한다.
점검결과 단순한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개선토록 유도하고, 불량자재 사용 등 중대 사항 적발에 대해서는 공급원 취소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익산국토청은 이번 점검에 이어 연말까지 매월 8~11개 업체를 선정해 지속적으로 점검활동에 나설 계획이며, 건설현장에 소량의 자재를 공급하는 공장에 대해서는 감리 및 시공사에서 자체적으로 점검토록 할 예정이다. /임규창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