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박훈이 역병 원인 빨리 알아냈으면 좋겠다”
해치, “정일우-박훈이 역병 원인 빨리 알아냈으면 좋겠다”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4.15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제공
사진= SBS 제공

 

오늘(15일) 밤 방송되는 '해치’ 에서는 ‘영조’ 정일우가 조선에 휘몰아친 역병 진압에 한걸음 다가선다. 특히 ‘반란군 3인’ 정문성-한상진-고주원의 의미심장한 미소가 앞으로 펼쳐질 시한폭탄 같은 전개를 예고해 긴장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동시간 대 1위를 차지, 월화 최강자의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37-38회 예고편이 네이버TV 캐스트를 통해 공개,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 영상 속 정일우(영조 역)-박훈(달문 역)은 역병 진압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흥미를 유발시킨다. 특히 두 사람이 끔찍한 역병이 시작됐던 우물가 앞에 선 채 우물 한 편에 묻은 검은 흔적을 의미심장하게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역병 바이러스의 원인에 한걸음 다가선 두 사람의 모습이 긴장감을 한층 극대화시킨다.

무엇보다 정일우는 긴장과 분노가 서린 표정으로 우물가를 예의주시하며 “이 나라의 왕인 나는 결단코 백성들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선포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나라에 휘몰아친 절체절명 위기 속 백성들을 살리기 위한 군주의 애틋한 마음인 것. 더욱이 역병과 함께 정일우를 향한 신료들의 불신은 겉잡을 수 없이 커지고 민심 또한 흉흉하게 변모한 상황. 과연 정일우가 국가적 재난인 역병 진압을 위해 어떤 방책을 내놓을지, 이로 인해 ‘조선 어벤져스’가 다시 한 번 재결성할지 관심을 높인다.

이와 함께 의미심장한 미소를 띈 ‘반란군 3인’ 정문성(밀풍군 역)-한상진(위병주 역)-고주원(이인좌 역)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고주원은 조선 후기 최대의 파란을 일으킨 ‘이인좌의 난’의 주범이자 조선을 송두리째 집어삼키고 있는 역병 바이러스의 진범인 것. 또 한번 궐에 파란을 야기할 반란군 3인과 함께 ‘영조’ 정일우는 이들의 역습에 어떤 통쾌한 반격을 가할지 이들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진다.

‘해치’ 37-38회 예고편이 공개되자 각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역병 원인 빨리 찾아내고 반란군 제대로 벌주자”, “정일우-박훈이 역병 원인 빨리 알아냈으면 좋겠다”, “조선 어벤져스 재결성해서 정일우 동료이자 조력자 역할 많이 해줬으면”, “유일하게 본방사수하는 드라마! 모든 배우들 섬세한 연기 최고”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며 본 방송을 향한 기대를 드러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1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