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성환 도의장 18일까지 사퇴하라"
“송성환 도의장 18일까지 사퇴하라"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04.1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도의원들, 15일 중론모아 자진 사퇴 요구
“유무죄 떠나 뇌물사건 연루는 도덕적 책임져야"

<속보>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송성환 전북도의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당내로까지 확산됐다.
<본지 4월10일자 1면 보도>

더불어민주당 한완수, 송지용 부의장과 이한기 원내대표는 15일 송 의장을 찾아가 “오는 18일까지 의장직을 자진 사퇴할 것”을 권고했다.
이들은 “앞서 같은당 동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의견을 물은 결과 다수가 의장직을 내려놓는 게 바람직스럽다는 중지를 모았다. 따라서 4월 임시회 회기(~19일) 안에 결심해줄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현재 도의회 의석은 모두 39석, 이 가운데 민주당이 36석을 점유했다.
이 원내대표는 “유무죄를 떠나 뇌물사건에 연루된데다 이를 문제삼은 검찰이 정식 기소한만큼 공인으로서 도덕적 책임을 지는 게 옳다는 의견이 중론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만약 사퇴를 거부한다면 곧바로 의원총회를 열어 어떻게 할 것인지 다시 총론을 모아 후속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의장은 앞선 9일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의도하지 않게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죄송스럽다”며 공개 사과했다.
다만, 야권을 중심으로 한 의장직 사퇴 여론에 대해선 억울함을 호소한 채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쳐 당내 안팎으로 논란을 확산시켰다.
한편, 송 의장은 3년 전 전주지역 한 여행사로부터 해외연수와 관련해 775만원 가량을 받은 혐의로 지난 4일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민주당 중앙당은 이를 문제삼아 당직자격을 정지시켰고, 도의회도 곧바로 사건을 본회의에 보고한 채 내부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도의회는 오는 24일 이 사건을 윤리자문위에 회부한 뒤 29일께 윤리위를 열어 송 의장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징계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면 경고, 공개 사과, 30일 이내 출석정지, 의원직 박탈을 뜻하는 제명 등 모두 네가지 중 하나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성학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