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국회의원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철회하라”
전북 국회의원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철회하라”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4.1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야권이 공세 수위를 높이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다.
전북도내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무소속 국회의원들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처, 정부의 제 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을 성토했다.

이날 정동영 평화당 대표와 유성엽 최고위원, 박주현 수석대변인, 김광수 사무총장 등은 “부산은 선박 금융과 파생상품, 백오피스 등에 특화된 금융중심지이고 전북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등을 중심으로 자산운용형으로 특화된 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하고 있어 그 결이 달랐음에도 청와대와 민주당은 전통적 표밭인 전북보다는 내년 총선 전략지역으로 민심이 요동치고 있는 부산 경남지역의 반발을 의식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문제를 정책적 접근이 아닌 정치적 논리로 무산시켜 버렸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전북 홀대론을 재점화시킨 것으로 평화당을 비롯한 야권은 차기 총선을 앞두고 전북 몫을 지키기 위한 대안정당으로서 역할론을 한번 더 역설할 태세다.
특히 야권은 “문재인 정부는 GM 군산 공장 폐쇄, 현대조선소 군산공장 가동 중단 등 전북현안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책도 없고 반대로만 일관해 오고 있다”면서 “이번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이러한 전북홀대를 상징하는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나아가 “더불어민주당은 전북도민들에게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아직도 청와대 눈치만 보면서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민주당을 향해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즉각 철회, △정부여당의 석고대죄, △문재인 대통령 대선 공약 즉각 이행을 주문했다.
성명서 발표에 앞서 정동영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되면 국민연금 기금을 중심으로 제3금융지를 육성하겠노라는 공약은 공염불이 됐다. 약속 뒤집기를 밥먹듯하는 정치로는 신뢰를 받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관한 용역보고서 전문 공개를 요구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