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친절-질서-청결 `문화군민운동' 전개 회의
부안군, 친절-질서-청결 `문화군민운동' 전개 회의
  • 고병하 기자
  • 승인 2019.04.18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18일 군청 3층 간부회의실에서 부안경찰서, 부안교육지원청 등 관내 26개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매력♡부안 문화군민운동’ 전개를 위한 협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매력♡부안 문화군민운동은 친절의 마음으로 화합하며 질서의 문화로 신뢰를 조성하고 청결의 의지로 품격을 높여 2023 세계잼버리의 성공 개최를 지원하고 나아가 부안을 살고 싶게 만들고 부안에 가고 싶게 만들고자 하는 ‘매력도시-부안’을 지향하는 범 군민의식개혁이며 지역사랑운동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매력부안 만들기를 위한 문화군민운동 전개와 군민참여를 위한 기관간 협조사항 등이 논의됐으며 실무차원의 아이디어와 실행력을 함께 모아가기로 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매력부안운동은 비록 잼버리 손님맞이를 위해 출발하지만 미래 부안의 품격을 결정짓는 정말 중요한 지표가 될 것”이라며 “지역의 미래는 저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지역의 주최가 만드는 것으로 관내 기관의 참여와 협조 속에 친절, 질서, 청결의 문화의식이 정착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군은 2023 세계잼버리를 맞아 부안이 전국에서 가장 매력적인 도시로 거듭나도록 ‘매너(군민의식)가 도시경쟁력! 매력 부안’을 기치로 대대적인 문화군민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부안=고병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