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민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수석부위원장 “당대표 흔들기 중단” 촉구
김경민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수석부위원장 “당대표 흔들기 중단” 촉구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4.18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이준석 최고위원 향해 우려 표해, 싫으면 떠나라 일침

김경민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하태경 이준석 최고위원 등 바른정당 출신의 일부 인사들을 향해 당대표 흔들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제부안지역위원장인 김 위원장은 18일 기자회견문을 통해 “손학규 대표는 혁신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고 추석 때까지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 당내 인사들이 재신임투표와 조기 사퇴를 거론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최고위원회 회의 출석 등 당무를 거부한 하, 이 최고위원의 행위를 지적하면서 “당의 발전과 다당제 정착을 염원하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당 지도부 인사들의 당대표 흔들기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4.3보궐선거 패배를 손 대표가 사퇴해야 하는 이유로 들고 있는데 영남지역에서 여권 단일후보와 제1야당의 극단적 대결에 바른미래당이 끼어들 여지가 어디 있었겠느냐”고 반문한 뒤 “이길 수 없는 선거라는 것을 그들도 알고 있었고 우리의 가치와 지향을 널리 알리는데 성공했다. 손 대표의 용기와 의지에 박수를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재보선 패배와 지지율 정체가 문제라면 창원 선거에 올인한 당대표가 문제가 아니라, 비관론과 냉소주의로 일관하며 선거를 포기한 일부 지도부가 문제”라며 “당의 쇄신과 지지율 제고를 위해 자신은 무엇을 했는지, 무엇을 할 수 있었는지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끝으로 김경민 위원장은 “바른미래당의 지향점은 중도개혁이며, 다당제는 시대적 가치”라고 전제한 후 “당대표 흔들기를 즉각 중단하고, 조속히 당무에 복귀하기 바란다” 면서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조속히 당을 떠나라”고 밝혔다. /서울=강영희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