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전북 제3금융중심지 재추진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평화당, `전북 제3금융중심지 재추진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4.2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정동영, 김광수 국회의원이 공동주최, 전북희망연구소 주관
김광수 국회의원,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 김태중 전북도민일보 수석논설위원 토론

정부의 전북 제3금융중심지 보류결정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하고, 전북 제3금융중심지 재추진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가 민주평화당 주최로 24일 열린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정동영, 김광수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전라북도의회 2층 회의실에서 ‘전북 제3금융중심지, 끝인가? 시작인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필요성 및 추진방안 마련 토론회’를 진행한다.

박주현 의원이 좌장을 맡는 이번 토론회는 정희준 전주대 교수가 ‘전북 제3금융중심지 필요성 및 추진전략’이라는 주제로 발제에 나서고 김광수 국회의원, 나석훈 전북도청 일자리경제국장, 김태중 전북도민일보 수석논설위원이 토론을 이어간다.
민주평화당 전북희망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박주현 의원은 “금융위원회가 전북 제3금융중심지 보류 결정을 내린 것은 다분히 총선을 염두에 두고 부산·경남 지역의 표를 의식한 결과”라며, “전북 제3금융중심지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등을 중심으로 한 자산운용 금융중심지로 그 성격이 완전히 다르기에 정부의 보류 결정은 설득력을 얻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부산은 제2금융중심지로 지정한 후에 지원을 통해 여건을 만들어준 정부가 전주에는 제3금융중심지를 위해 여건을 만들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국민연금 650조는 전주에 있고, 새만금은 블록체인으로 연결된 세계적인 식품무역항으로 성장할 수 있다. 향후 전라북도의 금융산업은 필연적으로 발전하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